2017.01.08 (일)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핫이슈

세월호 7시간 골든타임에 웃으면서 고급 만찬을 즐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왜?

'세월호 골든타임 7시간'동안에 문재인, 추미애, 박영선, 김현 등 전현직 '더불어민주당'의원들은 기쁘게 고급 요리를 먹고 있었다. 혹시 '건배'는 안 했을까?

세월호 여객선 사고 이후로 더불어민주당과 좌파 진영은 줄곧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을 강조하며 도를 넘은 유언비어들을 유포해왔다.

 

그렇다면 그토록 대통령의 책임을 강조하는 그들은 사고 당일에 어떻게 시간을 보냈을까?

 

국회의원들이 중앙선관위에 신고한 정치자금 사용내역서를 통해 세월호 사고 당일의 그들의 행적을 추적해 보았다.

 

19대 국회의원 정치자금 사용내역 링크

http://www.ohmynews.com/NWS_Web/Event/Special/19spf.aspx

 

      

1. 문재인



 


 

 문재인의 내역이다. 세월호 사고를 접한 직후에도 여유있게 고급 음식점들을 이용한 사실을 알수 있다.

    

 

아래는 위 식당에서 제공되는 음식들의 사진이다.

 


 


 

 

 

 

 

 

 

 

 

 

 


 

 

 


 

 

 

 

 

 

 

     

더불어민주당의 대표 대선주자인 문재인은 300명이나 되는 학생들의 사고소식을 듣고도 이런 음식들을 마음껏 먹었던 것이다. 기본적인 책임의식은 전혀 찾아볼수 없다.

 

 

2. 추미애(현 더불어 민주당 대표)

 


    

 

삼겹살과 순대를 먹은것이 확인된다


아래는 위 식당들의 음식 사진이다.

 


 

 

 

 

 

 

 




 


 

 

 

 

 

 

 

 

 

 


 

 

 

 

 

 

 

 

 

 

 

3. 박영선(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박영선 의원은 2회에 걸쳐 고급 식당을 이용했다.

 

'종고산'과 '가시리'(남도음식 전문점)는 고급 한정식 식당이다.

 



아래는 박의원이 식사한 것으로 예상되는 음식들이다.


              

 

 


 

                                

 


4. 김현(세월호 유가족 대리기사 폭행사건 연류)

    

 


 

세월호 유족 대리기사 폭행사건에 연루되었던 김현 의원 역시 고급 식당들을 이용하였다.

 

고급 패밀리 레스토랑(CJ그룹 계열 식당)을 이용했고, 특히 기자들과 식사를 많이 한것을 알수 있다.

 

 

  



 

 

5. 이종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도 세월호 수사대상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종걸 의원 역시 세월호 사고 당일에 고급 식당을 이용했다.

 

소도수사는 고급 일식 식당이며 향정은 고급 한정식 식당이다.

위의 의원들처럼 고급회를 많이 즐긴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과 야당의원들이 고급식당에서 기자들과 식사를 하는동안

서남수 교육부 장관은 진도 팽목항에서 세월호 유족들과 밤을 지새우며 컵라면으로 끼니를 때웠다.

 

 

                                                            < 오마이 뉴스 캡쳐 >

 

구조 상황을 챙기며 하루종일 식사를 거르던

 

서장관이 컵라면을 먹은것은 박준영 전남지사가 먼저 권유를 해서이다

 

 

 


 이것을 <황제라면> 이라며 온갖 비난을 해서 서장관을 사퇴까지 시킨것이 문재인과 야당과 기자들이다.

 

세월호 사고 당일에 온갖 고급음식을 먹으며 시간을 보낸 그들이 과연 대통령과 장관을 비난할 자격이 있는가?

 

야당의 대선후보라는 사람이

국가의 안위보다 오로지 비난과 조롱에만 골몰한다면 이 나라는 어디로 갈것인가?

 

세월호 사고에 대해 대통령의 책임을 묻는 야당 의원들은 세월호 7시간 동안 무엇을 하였는가?

 

국회는 이러한 국가적 비상사태시에 무책임하게 기자들과 만찬을 즐겨도 되는가?

 

당장 진도 팽목항으로 달려가는 것이 국회의 책임이며 공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책임이 아닌가?

 

이와같은 국민들의 엄중한 질문에 문재인과 더불어민주당은 책임있게 대답해야 할것이다.




배너

나도 기자다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