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21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핫이슈

좌파단체, 박정희대통령 기념관 폐쇄 위협

위헌 정당인 (前)통합진보당 세력이 주도

사실상의 “역사 테러”라는 비난 대두

박정희대통령 기념·도서관(이하 기념관)이 좌익으로부터 폐쇄 위협을 받고 있다.

 



이른바 진보정당설립을 표방하는 민중의 꿈은 지난 122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소재 박정희대통령 기념재단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정희대통령 기념관폐쇄를 요구했다.





이들은 박정희대통령은 독립군을 때려잡던 일본 육사 출신의 친일파이며, 이 기념관은 친일파 박정희와 5·16을 혁명으로 미화하고 있다면서, “박정희 재단 설립 과정은 전경련을 통해 모금한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과 똑같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서울시는 이곳을 없애버리고, 시민을 위한 개방공간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변하는 한편,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민족문제연구소 등과 함께 이 문제를 이슈화시키고, 서울 시민들에게 알려서 폐쇄시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기자회견 후에는 독재미화 도서관폐쇄등이 적힌 스티커를 부착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이 날 기자회견을 주도한 민중의 꿈은 위헌정당 심판을 통해 해산된 통합진보당의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강병기가 상임대표이며, 통합진보당 소속 국회의원인 김종훈(울산 동구/무소속)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노동자·농민·빈민 중심의 대중조직의 당건설과 진보정치 대단결 및 통합운동, 민중의 직접정치운동을 내세우는 이른바 급진좌파세력이다.



 

이와 관련, 언론인 L씨는 종북세력이 상투적으로 벌려왔던 대한민국 지도자에 대한 친일파누명 씨우기의 일환이라고 폄하하고, 대한민국 근현대사에 대한 심각한 왜곡일 뿐 아니라, 대한민국 중흥(中興)의 빛나는 역정을 지워버리려는 사실상의 역사 테러행위라고 성토했다. 이어서 기념관 훼손 등의 행위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에서 강력히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마포에 거주하는 주부 K씨는 저들의 주장에 동조하는 시민들이 얼마나 되겠느냐면서 최근의 최순실 게이트로 인해 일시적으로 나타난 일부 국민들의 분노에 편승하여 자신들의 평소 주장을 관철시키려는 꼼수 아니겠느냐고 꼬집었다.

 




배너

나도 기자다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