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5 (월)

  • -동두천 9.7℃
  • -강릉 13.1℃
  • 연무서울 9.6℃
  • 연무대전 13.7℃
  • 연무대구 15.2℃
  • 맑음울산 16.7℃
  • 연무광주 14.7℃
  • 연무부산 15.5℃
  • -고창 12.6℃
  • 연무제주 14.9℃
  • -강화 9.4℃
  • -보은 13.3℃
  • -금산 12.3℃
  • -강진군 14.6℃
  • -경주시 16.0℃
  • -거제 14.8℃

이슈 논평

촛불 → 횃불 → 탄핵 가결 → 그 다음은...

국민이 막아야 한다! 민중[인민]민주주의를
촛불에 어른거리는 세습독재의 그림자를 보라!

 

3당과 무소속 의원 171명이 3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소추안을 발의했다...”

주말인 3일 서울 부산 대구 광주 등 전국 곳곳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이 횃불처럼 타올랐다. 주최 측 추산 232만 명(경찰 추산 42만 명)이 참가해 지난주 5차 집회(주최 측 190만 명, 경찰 추산 33만 명)를 넘어선 헌정 사상 최대 규모의 촛불 시위다...”

새누리당 비박(非朴)계 의원 29명이 4일 모여 9일로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표결에 참여키로 결정했다...”

 

그간 범국민적(?)인 역량을 모아 추진했던 박근혜 죽이기[또는 몰아내기]’가 이제 중간 결실을 맺나 보다. 완전한 결실이야 헌법 재판소의 판결로 이루어지는 것일 테니 말이다.


앞으로 국회에서 탄핵이 가결되면, 누가 정국의 주도권을 쥘까? 필자를 비롯한 철없는 백성들은 늘상 이런 데, 즉 누가 힘이 더 쎄질까에만 관심이 있어 왔다.

 

시민 혁명을 외치는 문재인이나 안철수?

손으로 대통령 무덤을 파자는 이재명?

광장 정치를 줄곧 주장해온 박원순?

루비콘 강을 건넜다는 박지원?

그 외에 손학규, 김부겸, 안희정 등등?


물론 보수(保守)의 분열을 막기 위한 고육지책이라는 언사(言辭)로 배신(背信)을 미화한 김무성과 비박’(非朴)들이 아니라는 건 너무나 당연하다.

 

항간에서는 최순실 게이트를 언론 쿠데타라고 치켜세우기도 한다. 그렇다고 촛불앞에서 시위 규모뻥튀기와 함께 그 무슨 평화 시위라고 고무·찬양하기에만 솔선수범하며 분주했던 이른바 보수 언론이 정국을 주도할 확률도 그리 많지는 않아 보인다. 그러기에는 너무도 흠집이 널렸다.

 

그네들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서 한 일이라고는 조작·왜곡·편파·선동을 일삼으면서도, 한편으로 일부러 청맹과니노름을 보여 준 것 밖에 없었다.




촛불 시위참가자들의 성분(性分), 그들이 거리에 나온 명분(名分)과 진짜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 깊이 취재하려고 하지 않았다.  하여, “교묘하게 동원된군중의 참 모습이 애국 시민으로 둔갑하고 말았다또한 그 과정에서 하야퇴진외침에 섞여있는 진짜 구호(口號)를 국민들에게 알리려 하지도 않았다. ‘단두대’[기요틴 guillotine], ‘박근혜 효수(梟首) 묘사’, ‘오랏줄에 묶인 박근혜 형상등 섬뜩한 선동 양상들은 결코 보도하지 않았다. 그저 주최 측의 전술에 부응하려는 듯이 평화 시위만을 부각시켰다.

 

더욱이 가장 중요한 점은 시위 주도 집단·무리의 정체와 실체, 본질 등을 철저히 은폐시켜 주었다. 단지 주최 측이라는 모호한 명칭으로 국민들의 판단을 흐렸다그런 그네들에게 촛불’, 나중에는 횃불에 어른거리는 북녘 세습독재자의 희미한 그림자가 보일 리 없었을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이렇듯 대권(大權)에 눈이 어두운 잡룡(雜龍:일명 지렁이) 정치인들과 사팔뜨기 언론들이 촛불 민심만을 짖어댄 결과로, 결국에는 이른바 주최 측이 자연스럽게 탄핵 이후의 정국에서 가장 쎈 힘을 발휘하게 되었다. 그리고...


주최 측핵심 중에 하나인 무리가 내건 현수막의 글귀는 앞으로 이 나라가 갈 방향을 암시(暗示)한다. 문제의 현수막은 광화문을 비롯해서 시내 곳곳에서 볼 수 있다. 누구하나 떼어낼 엄두를 못 낸다. 이 나라 공권력(公權力)이 공권력(空權力)이 되었다.

 



한상균-이정희-이석기... 억울한 희생양, 그들이 돌아 와야 민주주의입니다

 

민주주의? 그 민주주의가 이 나라 헌법에 있는 민주주의라면 좋겠지만, 유감스럽게도 민중민주주의또는 인민민주주의라는 건 불문가지(不問可知)이다.

 

따라서 국회의 탄핵 가결 이후에는 촛불, 아니 횃불이 헌법 재판소와 국회 및 야당 당사로 향할 것이다. 특히 야당 당사와 얍삽한 언론사들은 그들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으면 촛불에 짙게 그슬리고 횃불에 타오를지도 모른다.

 

국가보안법 즉시 철폐!”

 

벌써 귓가에 그들이 짖어댈 첫 번째 구호가 윙윙거린다. 그 다음은 상상에 맡긴다위의 대권에 눈 먼 자들이 설령 대권을 잡는다 해도, ‘주최 측의 대권(代權)에 불과할 것이 명약관화(明若觀火)하지 않은가 말이다.

 

끝으로 두 마디만 하자. “막아야 한다!” 누가? “국민이...”

                                                                                                     李 斧 <본보 주필>




배너

나도 기자다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