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5 (월)

  • -동두천 5.1℃
  • -강릉 9.2℃
  • 박무서울 4.9℃
  • 박무대전 5.2℃
  • 박무대구 1.1℃
  • 맑음울산 7.6℃
  • 박무광주 6.8℃
  • 맑음부산 8.0℃
  • -고창 7.9℃
  • 구름조금제주 12.2℃
  • -강화 7.2℃
  • -보은 4.2℃
  • -금산 2.8℃
  • -강진군 4.4℃
  • -경주시 -0.1℃
  • -거제 9.3℃

핫이슈

누리과정 예산안 국회 통과 ... "반길 일 만은 아니다"

"누리과정 논란 속에 숨겨진 그림 있다"

 

국회가 39409억원에 달하는 유아교육지원 특별회계를 신설키로 하고 3일 내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예산 468726억원 가운데 누리과정 예산을 타 예산으로 전용할 수 없도록 “특별회계를 신설하여 목적성 예산으로 정함으로써 어린이집 예산을 거부해 온 진보교육감들의 행태에 쐐기를 박았다.

 

그러나 내용적으로는 교육감들의 주장이 상당부분 받아들여진 것으로 보아야 한다. 내년도 누리과정 예산 39409억원 가운데 어린이집 예산 총 2679억원의 41.5%에 해당하는 8,600억원을 국고에서 보조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누리과정 국고보조 예산 추가 확보를 위해 여야는 소득세 최고구간을 신설(과세표준 5억원 초과 시 최고세율 38% --> 40%로 상향조정)하기로 했다. 46천명의 고소득자들이 연간 6천억원의 추가적인 세부담을 질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에 통과된 예산안을 두고 야당은 고소득자 증세를 관철시켰다며 큰 성과로 내세웠고, 여당은 협치로 민생경제 예산을 법정기일 안에 통과시켰다며 일자리 창출과 경기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러한 정치권의 자화자찬 논평에 대해 교육시민단체인 국가교육국민감시단은 매우 비판적인 견해를 나타냈다.

 

국가교육국민감시단은 누리과정 예산 논란은 교육마피아의 꼼수에 진보교육감들이 이용당한 측면이 있다. 이번 예산안은 세금낭비가 심한 지방교육재정의 적폐를 해소하기 보다는 깨진 독에 물 붓는 어리석은 조치가 될 것이라며 결국 해마다 국고보조를 늘려주어야 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국가예산 중 교육비 비중을 높혀서 교육마피아의 예산 권력만 키워주는 셈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감시단은 교육비특별회계 세입현황에 의하면 2011년부터 지난 5년간 교육비 예산 총액이 439215억원에서 562001억원으로 총 122786억원이 늘었다. 그 중에서 지방교육재정교부금만 64958억원이 늘었다“2012년부터 시행된 누리과정 예산이 대강 4조원 규모인 것을 감안하면 국고보조 없이도 충분히 감당할 여력이 된다.”고 지적했다.


  

감시단은 “2010년 이래 2016년까지 초중고등학교 학생수가 135만명(18.6%)이 감소했고, 향후 2020년까지 65만명(11.0%)이 더 감소할 전망이어서 지방교육청의 교육비 기준재정수요액은 지속적으로 감소할 것이라며 누리과정으로 인해 부족한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을 채우느라 지방교육채가 일시적으로 늘어나더라도 중장기적으로는 별 문제가 안 된다고 분석했다.

 

 

감시단은 방만하고 비효율적인 지방교육청의 예산운영을 개혁해서 교육의 질을 높이는 것이 정도인데, 교육권력을 향유하려는 교육마피아들은 법정교육예산이 부족하다며 국고보조 내지는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의 근거가 되는 내국세 20.27%을 상향조정해서 교육예산의 총규모를 늘리려는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결국 8,600억원의 국고보조를 허용한 것은 교육마피아의 국가에산권력만 키워준 꼴이다. 이러한 교육마피아의 숨겨진 그림을 알지 못하는 진보교육감들이 누리과정 예산 이슈화를 통해 이용당해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보교육감들이 사회적인 갈등까지 유발하며 누리과정 예산을 별도로 요구해온 과정에서 교육부는 이를 공식적으로 반대해 왔다. 이에 대해 국가교육국민감시김단은 교육부 관료들이 진보교육감들의 이슈파이팅을 내심 반겨왔을 것이라는 그 속내를 지적한 것이다.


교육부가 2017년도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을 시도별로 배정할 때 예년에 비해 얼마나 많은 예산을 지방교육채 상환에 추가로 배정하는지 시민들의 감시가 필요한 대목이다.






배너

나도 기자다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