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1 (목)

  • -동두천 6.1℃
  • -강릉 9.0℃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10.3℃
  • 구름조금울산 11.6℃
  • 구름조금광주 8.4℃
  • 구름조금부산 12.6℃
  • -고창 8.2℃
  • 흐림제주 12.6℃
  • -강화 6.4℃
  • -보은 6.8℃
  • -금산 7.3℃
  • -강진군 9.9℃
  • -경주시 10.9℃
  • -거제 12.4℃

핫이슈

김 전비서실장 메모는 조사를 대비한 단순한 기록에 불과

한국일보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자택 쓰레기더미에서 최근에 적은 메모를 발견.
그러나 모든 언론은 이를 가지고 최순실과의 연계설을 유포.


 <한국일보 사진 캡처>


지난 29일 한국일보는 김기춘 전비서실장의 평창동 자택 쓰레기 봉지에서 메모를 발견하여 기사화 하였다. 이 사진 한 장으로 현재 모든 언론이나 종편방송에서 최순실 연계설로 조작해 마치 기정 사실인냥 앞 다투어 기사화하고 있다



<한국일보 캡처>


특히 이전에 김 전실장이 "최순실을 모른다"고 인터뷰한 방송을 재현하면서, 본래부터 김전실장은 최순실을 알았으며, 심지어는 "만났다"는 식의 비 과학적이고 비 ㅎ논리적인 연계성를 부각시킨다. 이는 공적 언론이라면, 절대 언론이 해서는 금기다.

 



문제는 매우 심각하다. 그 메모가 언제 작성된 메모냐도 밝히지 못하고 있다. 메모의 생성 연월일만이 최순실과 김 전실장의 연계설을 파악하는 핵심적 열쇄다


그러나 모든 언론들은 이 최근 메모 한 장으로 수년전 김 전비서실장이 최순실을 만났다고 예단한다. 언론으로서 가장 위험한 발상이다. 언론은 팩트만 보도해야 한다. 자신의 주장을 글로 주장하려면 논설란이나 기타 의견란으로 써야 한다. 절대 스트레이트 기사(Hard article)에서 다뤄서는 안 된다.

 



김 전실장의 메모는 최근 언론에서 보도된 내용이 전부다. 검찰에서 조사받을 수 있는 핵심 내용을 적은 키 워드에 불과하다. 일반 국민이 사건의 참고인이라든지 또는 피의자로 수사기관에 소환되었을 때, 그 누구라도 예상된 조사 질문에 대해 미리 메모를 하면서 방어논리를 준비할 수 있다.


이것이 헌법이나 기타 법률에서도 사건과 관계된 당사자에게 부여해 주어야 할 의무이며, 더 나아가서는 헌법에 보장된 권리이기도 하다.  만약 이를 위반시에는 인권침해로 고발당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제 언론도 법에 대해 공부해야 된다. 더 이상 국민들의 사생활이나 명예를 훼손하거나 억지 논리로 사건을 오도하지 말고...




배너

나도 기자다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