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1 (목)

  • -동두천 7.2℃
  • -강릉 10.1℃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8.7℃
  • 맑음대구 11.6℃
  • 구름조금울산 12.3℃
  • 구름조금광주 11.2℃
  • 구름조금부산 13.4℃
  • -고창 8.8℃
  • 구름조금제주 12.8℃
  • -강화 6.6℃
  • -보은 7.8℃
  • -금산 8.3℃
  • -강진군 10.1℃
  • -경주시 12.0℃
  • -거제 13.4℃

논설in 논설

중앙일보 사설, “금 수저 신문” 드디어 “흙 수저”인 척 꼼수.

중앙일보는 비박계와 손잡았나? 아니면 '탐욕의 신 맘몬'처럼 변했으까?

[출처: 중앙일보 사설] 박 대통령에게 내년 4월 하야요구하라(2016.12.01)


새누리당 비박계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내년 4월 말까지 퇴진하겠다고 공표하라고 30일 요구했다. 전날 박 대통령이 여야 정치권이 정권을 이양할 방안을 만들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물러나겠다고 밝힌 데 대한 응수다. 결론적으로 우리는 비박계의 내년 4월 퇴진요구가 질서 있는 퇴진을 실현할 수 있는 합리적 방안이라고 평가한다. 이는 임채정·김원기 등 더불어민주당 원로들과 권노갑·정대철 등 국민의당 원로들도 지난달 27일 국가원로 시국회동에서 동의한 일정이다.

 

국정 수습·대선에 적절한 시점 대통령 거부 시 탄핵 돌입해야

개헌 연계꼼수는 절대 금물

 

...(중략)... 야당은 박 대통령의 담화가 꼼수일 뿐이라며 탄핵 강행을 외치고 있다. 분노한 민심을 감안하면 이해가 간다. 하지만 나라를 생각할 때 일단은 박 대통령의 퇴진 일정·절차를 국회 차원에서 합의해 질서 있는 퇴진을 추진하는 것이 현실적인 방안이다. 향후 일주일 동안 비박계와 머리를 맞대 박 대통령의 퇴진 로드맵 단일안을 도출하고 이를 청와대에 던지면 된다. ...(중략)...

 

이미 박근혜 정권은 정치적 수명을 다했다. 대한민국은 포스트 박근혜 체제를 안착시켜야 할 중대한 시점에 접어들었다. 연착륙을 통해 전대미문의 국정 혼란을 효과적으로 수습하고 재도약을 이루려면 질서 있는 퇴진이 최선이다. ...(중략)...이정현 대표 등 친박계 지도부는 퇴진 로드맵 협상을 비박계에 맡기고, 이른 시일 안에 물러나 당의 환골탈태를 앞당겨야 한다. 지금은 정파적 이익을 접고 오로지 대한민국을 생각해야 할 때다.


중앙일보가 바뀌었다. 드디어 진보신문으로 전향했다. 더욱이 JTBC와 함께 박현정 전 서울시향대표의 성추행조작’, ‘최순실 테브릿 PC 조작등과 함께 그동안 쌓아온 중앙일보의 명성을 한 순간에 버리는 예전 선데이서울과 같은 선정적 언론으로 변했다.

 

이번 121일자 사설은 이를 증명하듯이 한 숨이 나온다. 정론지로서의 중앙일보, 팩트를 추구해왔던 중앙일보가 오로지 구독율과 시청율만 생각하는 황색 저널리즘으로 변했다. 구독율과 시청율이 광고단가 인상과 연계되고 이어서 수익으로 이어진다. 중앙일보는 이제 이익만 추구하는 돈과 탐욕의 신인 맘몬(mammon)이 되었다. 중앙일보 애독자로서 너무 실망스럽다.  


오늘(121)자 상기 중앙일보 사설중 5가지 항목에 대해 비판하기로 한다.

 


①"결론적으로 우리는 비박계의 내년 4월 퇴진요구가 질서 있는 퇴진을 실현할 수 있는 합리적 방안이라고 평가한다." 

 

중앙일보 사설은 새누리당 전체 의견도 아니고,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3야당도 동의하지 않은 내년 4월 퇴진 주장이 바로 질서 있는 퇴진을 실현할 수 있는 합리적 방안이라고 평가했다. 이 맥락을 보면 중앙일보가 비박계와 손을 잡고 있다는 의혹마저 든다.

 

그렇다면 내년 4월에 비박계 어느 의원이 대통령으로 후보가될 까? 과연 야당과 친박계 의원들이 중앙일보의 합리적 방법(?)에 대해서 동의할까? 헌법 어떤 조항에서도 없는 내년 4월 일정을 합리적이라고 주앙하는지 그 이유를 알 수 가없다. 혹시 중앙일보의 사설이 헌법과 제반법률에 우선한다는 오만과 편견이 있는 것은 아닐지...

 

②"이는 임채정·김원기 등 더불어민주당 원로들과 권노갑·정대철 등 국민의당 원로들도 지난달 27일 국가원로 시국회동에서 동의한 일정이다."

 

중앙일보가 적시한 원로 4인은 모두 김대중 대통령시 핵심인물이며, 여당인 새누리당 원로들도 아니다. 이들은 구태 정치인들로서 국민으로부터 존경받지도 않은 인물들이며, 국민의 뇌속에서도 멀리 떨어진 인물들이다. 더욱이 비리와 연계되어 오염된 일부 정치인도 포함되어 있다.

 

이번 문제는 대통령 직에 대한 문제다. 전직 대통령들의 의견이라면 그런대로 합리적인 주장이 될 수도 있다. 그러나, 대통령 직도 한 번도 안해 본 구시대 정치인들의 의견이 유독 중앙일보에서만 중요한지 궁금하다.

 

 

➂"국정수습·대선에 적절한 시점 대통령 거부 시 탄핵 돌입해야. 개헌연계꼼수는 절대 금물"

 

이번 대통령의 3차 담화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은 국회에서 헌법과 절차에 따라서 자신의 퇴임을 결정하면 이에 따른 다고 했다. 즉 탄핵도 받아드리겠다는 말이다. 헌법에 나와 있듯이 국회의원 2/3의 동의로서 탄핵을 결정할 수 있으며, 이후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따라 대통령의 지위를 결정하는 것이 바로 대한민국 헌법이다. 그리고 대통령은 개헌이라는 단어 2를 담화문 어디에서도 말한 적이 없다. 그런데 왜 중앙일보는 있지도 않은 사실을 또 조작하고 이것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호도하는 지 그 저의가 궁금하다.

 

➃"하지만 나라를 생각할 때 일단은 박 대통령의 퇴진 일정·절차를 국회 차원에서 합의해 질서 있는 퇴진을 추진하는 것이 현실적인 방안이다."

 

대한민국은 삼권분립이 보장된 민주주의 법치국가다. 국회에서 탄핵을 결정하면, 이를 가지고 헌법재판소에서 탄핵의 가·부를 결정하는 것이 가장 현실적인 방안이다. 그런데 왜 쌩뚱맞게 국회와 상의하고 합의하는지 모르겠다. 혹시 우리나라가 의원내각제이면 그럴 수 있다. 이 사설을 쓰는 논설위원은 대한민국이 현재 의원내각제로 개헌되었다고 착각하고 있는 듯 싶다.


 

➄"이미 박근혜 정권은 정치적 수명을 다했다. 대한민국은 포스트 박근혜 체제를 안착시켜야 할 중대한 시점에 접어들었다."

 

중앙일보 사설은 마치 현재 박근혜대통령이 헌법재판소에서 탄핵결정이 나서 이미 박근혜 정권은 정치적 수명을 다했다.’고 주장한 것 같다. 역시 조작의 달인 언론사답다. 대통령의 정치적 생명은 대통령의 임기가 종료되었거나, 탄핵이 결정 났을 때 만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매우 위험한 발상이다. 중앙일보나 다른 언론들이 광화문시위에서 뻥친 100만 시위꾼들의 외침이 전 국민의 의견인 것처럼 착각하고 있다.

 

‘100만이라고 치자 그렇다면 100만은 전 국민의 몇 %일까? 바로 전 국민의 2%에 불가하다는 통계 결과이며, 그냥 초등학생도 풀수 있는 산수에서의 나눗셈 결과다


미국대선의 결과를 보아도 금방 알 수 있다. 클린턴이 98% 이긴다고 미국 전언론과 전세계 언론들이 다 예측 보도하였다그러나 결과는 완전히 반대였다. 이를 정치학적으로 브래들리 효과(Bradley effect)라 한다. 이러한 결과를 전 세계 사람들도 다 알고 있는 팩트를 왜 중앙일보 사설에서만 모르고 있는지 알 수 없다




배너

나도 기자다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