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04 (금)

  • -동두천 12.9℃
  • -강릉 16.2℃
  • 연무서울 14.3℃
  • 맑음대전 12.8℃
  • 박무대구 11.8℃
  • 맑음울산 14.8℃
  • 연무광주 13.7℃
  • 맑음부산 17.8℃
  • -고창 15.5℃
  • 맑음제주 17.7℃
  • -강화 14.0℃
  • -보은 11.1℃
  • -금산 12.6℃
  • -강진군 13.2℃
  • -경주시 10.4℃
  • -거제 15.3℃

기본분류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체제변혁 민중혁명을 적극 추진.


박원순 서울시장이 체제변혁 민중혁명을 추진하고 있다.

 

박시장은 2일부터 연일 박근혜 대통령의 불법적·비민주적 사임을 촉구하는 야간 촛불집회에 참여했다. 앞으로도 계속 참여할 계획이다. 박시장의 이러한 행동이 체제변혁 민중혁명을 추진하는 것임은 2일 발표했던 그의 성명서와 3일 보도된 그의 기자회견문에서 명료하게 드러난다.

 

박시장은 2일자 성명에서 박 대통령 하야 및 탄핵 요구 집회에 자기가 직접 참여할 것이며, 서울시는 박 대통령 하야 및 탄핵 요구 집회에 모든 행정편의를 지원하겠다고 선언했다. 아울러 군중집회를 통해 박대통령의 사임 또는 탄핵을 관철하고 박대통령 사임 후의 국가장래를 협의하는 기구로 비상시국회의를 구성하자고 제의했다.

 

박시장은 3일 보도된 tbs 김어준과의 회견에서 자기가 제안한 비상시국회의의 역할과 구성에 관해 다음과 같은 취지의 말을 했다.

 

1. "이번 사태가 대통령 한 사람의 문제라기보다는 우리 사회 정치 체제의 파탄이라고 생각한다. 대통령 한 사람 바꾸는 것으로 근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 그래서 이 위기를 넘어서 새로운 정치체제와 새로운 국가를 만들어가는 과정이 필요하다. 그에 관해 논의하는 기구로 비상시국회의가 필요하다."

 

2. "이 회의에는 국회, 여당과 야당 외에 시민단체 대표나 각계각층의 책임 있는 사람들이 참여해야 한다."

 

아울러 박시장은 (박대통령을 사임시키거나 탄핵하는) 과정에서 작은 혼란과 큰 혼란과 고통이 분명히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정말 새로운 민주주의 질서, 새로운 국가시스템을 만드는 계기, 이 모든 새로운 탄생은 껍질을 벗는 그 아픔이 있지 않습니까. 그래서 제가 어제 낡은 시대의 마지막 페이지고, 새로운 시대를 여는 첫 페이지가 되어야 한다는 말씀 드렸다라고 말했다.

 

박원순, 정부해체 비상시국회의 새로운 체제 수립의 순으로 추진한다.

 

박시장은 또 서울시가 박대통령의 사임 및 탄핵을 촉구하는 집회에는 모든 지원을 제공하는 한 편, 그 집회가 시위로 변했을 때 그것을 저지하기 위해 경찰이 물대포를 쏘는 것을 불가능하게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이번) 주말에 아무래도 대규모 시위가 있을 거 같은데요. 지난 주말에는 경찰이 물대포를 쏘지 못했다고 하더라고요. 이번 주말에도 서울시에서 수돗물 공급을 안 해서 물대포 못 쏘게 하실 겁니까?” 라고 기자가 묻자, “. 소방기본법에 소방이외, 재난이외 용도로 물을 쓰면 5년 이하 징역에 처하게 되어 있습니다. 저는 그것을 법적으로 관리할 책임이 있고 특히 화재진압용 소방수를 국민들을 향해서 그렇게 쏘는, 그래서 사상의 결과를 초래하는 이런 것을 우리가 도울 수는 없고요.”라고 대답했다.

 

이러한 박시장의 행동과 발언은 그가 박근혜 정부를 해체하고, 비상시국회의라는 초헌법적 기구를 만들어서, 새로운 정치체제’, ‘새로운 민주주의를 수립하기 위한 민중혁명을 추진하고 있음을 확인해주고 있다. 또한 그의 지휘에 따라 서울시 행정기구가 체제변혁 민중혁명을 지원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지원할 것임을 확인해주는 것이다.

 

박시장의 이런 노골적인 혁명 선언과 추진 앞에서 대한민국의 정부와 국민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                                                                                   

                                                                                                    < 글: 양동안 교수>


                   





나도 기자다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