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04 (금)

  • -동두천 6.6℃
  • -강릉 9.9℃
  • 구름많음서울 10.5℃
  • 맑음대전 4.9℃
  • 박무대구 6.3℃
  • 박무울산 7.1℃
  • 박무광주 7.8℃
  • 맑음부산 10.8℃
  • -고창 5.9℃
  • 맑음제주 11.4℃
  • -강화 11.8℃
  • -보은 0.4℃
  • -금산 1.7℃
  • -강진군 4.5℃
  • -경주시 4.4℃
  • -거제 7.5℃

기본분류

애국단체총협의회, "대통령 무력화하여 정치적 이득 보려하지 마라" 성명서 발표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총회장 이형규), 대한민국재향경우회(회장 구재태), 한국자유총연맹(회장 김경재) 등 10개 애국단체로 구성된 애국단체총협의회(이하 애총협, 상임의장 이상훈)는 10월 31일 성명을 발표하여, "국회는 북핵게이트, 북한내통, 최순실사건의 진상을 모두 밝혀야 한다."고 촉구하고  "최순실사건을 정부전복의 빌미로 삼으려는 반대한민국 세력에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종북세력청산범국민협의회 출범식 2015.3.27.  출처 애국닷컴)


애총협은 성명서에서 "2007년 유엔북한인권결의안 표결시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 대한민국이 추구하는 가치와 주권을 저버린 반역적 국기문란 행위를 자행했다."며 "특검을 통해 진상을 밝히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애총협은 "김대중 정권 당시 박지원 의원은 북한 김정일에게 수억 달러의 현금을 제공하여 사실상 핵개발을 지원했고 이를 통해 대한민국의 생존이 위협받게 만든 여적죄를 저질렀다."며 "반드시 청문회를 열어 책임을 추궁하라."고 말했다.


애총협은 "최순실 사건을 빌미로 적과의 내통 혐의나 북한 핵개발 지원 혐의를 덮으려 한다면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을 변호할 생각은 없지만 합법적인 법절차를 따르지 않고 대통령을 무력화하여 이득을 보려는 정치세력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애총협 성명서 전문은 아래와 같다.


[성명서 전문]


국회는 북핵게이트, 북한내통, 최순실 사건진상을 밝히라!

-‘북한과 내통’, ‘북핵개발 지원혐의 정치인 특검과 청문회로 반역적 국기문란행위 진상규명하라!

- 검찰은 최순실 국정개입 논란을 철저히 수사하여 국민의혹 해소하고 의법조치하라!

 

1. 이미 언론에 보도된 대로,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표결 시,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은 북한에 물어보고정부의 입장을 기권으로 건의하였다는 혐의가 밝혀졌다. 이는 세계 최악의 인권탄압정권과 내통, 북한동포의 인권을 외면한 것으로, 국가가 추구하는 가치와 주권을 저버린 반역적 국기문란 행위다. 반드시 특검을 통해 진실을 밝히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

 

2. 김대중 정권 당시 박지원 의원은 북한 김정일에게 수억 달러의 현금을 제공하여 사실상 핵개발을 지원하였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그 결과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은 현실화되었고, 대한민국은 생존을 위협받는 안보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이는 여적죄에 해당하는 이적행위이다. 반드시 청문회를 열어 진실을 밝히고,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

 

3. 최근 최순실의 국정개입 논란으로 사회가 불안하다. 유언비어가 난무하고 특히 언론은 검증되지 않은 의혹을 경쟁적으로 확대 재생산하여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 친인척 비리가 없는 유일한 대통령이라는 믿음이 컸기 때문에 국민의 충격은 더욱 크다. 그렇다고 대통령을 무력화하여 이득을 보려는 정치세력이 날뛰게 해서도 안 된다.

 

4. 그러나 일부 정치권은 박근혜 정부의 실패를 위해 정치공세에 몰입하고 있으며, 재야 반국가단체의 선동을 비롯해서 대학생, 교수까지 시국선언을 하는 등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적과 내통하였다는 혐의가 논란이 되는데도 조용하던 자들이 무엇을 위해, 누구를 위해 혼란을 부추기고 있는가? 최순실 논란을 빌미로 적과 내통혐의, ‘북한 핵개발 지원혐의를 덮으려 한다면, 국민은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5.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을 변호할 생각이 전혀 없다. 오직 대한민국의 안위를 걱정할 뿐이다. 지금 대한민국은 생존을 위협받는 안보위기와 경제위기를 극복해야 할 기로에 서있다. 한반도의 안보환경은 급속히 변하고 있으며, 경제추락은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도 국가 리더십이 중요한 상황으로, 잘못되면 그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간다.

 

6. 박근혜 대통령은 제기되는 모든 의혹을 검찰수사결과에 따라 엄정하게 의법 조치하고, 북핵위협에 대응한 국가방위를 비롯한 경제살리기 등 국정현안에 전념하여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

 

나라를 사랑하는 애국세력은 오직 대한민국의 발전을 지키기 위해, ‘최순실 사건을 정부전복의 빌미로 삼으려는 대한민국 세력에 단호히 맞설 것이다.

 

20161031


애국단체 총협의회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총회장 이형규),

대한민국무공수훈자회(회장 박종길)

대한민국사랑회(회장 김길자),

대한민국재향경우회(회장 구재태)

대한민국재향군인회(회장직무대행 박성국),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회장최해근)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회(회장 박희도),

바르게살기운동중앙회(회장윤홍근)

한국자유총연맹(회장 김경재),

해병대전우중앙회(총재이상로)





나도 기자다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