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02 (수)

  • -동두천 6.3℃
  • -강릉 9.2℃
  • 맑음서울 6.8℃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8.9℃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9.7℃
  • -고창 9.3℃
  • 구름조금제주 11.4℃
  • -강화 5.7℃
  • -보은 6.8℃
  • -금산 7.1℃
  • -강진군 10.6℃
  • -경주시 8.7℃
  • -거제 10.3℃

나도 기자다

대선정국, 김정은 정권의 야당 편들기





차기 대선정국에 돌입하는 신호탄일까, 야당의 여당 몰아붙이기가 날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대통령의 최측근들에 대한 개인 신상이 유출되면서, 야당은 기세를 몰아 정부를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 최근 유명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대통령 탄핵과 시국선언이 검색어 1위를 오르내리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 북한정권이 23일 문재인의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문제와 관련해 야당의 편을 들고 나섰다. 2007년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체결 전, 노무현 정권이 북한 의향을 듣고 기권을 결정했다는 의혹을 둘러싸고, 북한 대남 창구기관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남측은 의견을 문의한 적도 기권하겠다는 입장을 알려온 적도 없다라고 말하며 이를 부정한 것이다.





 북한은 2016년 상반기까지만 해도 미사일발사, 핵개발로 국제사회를 비롯한 한국사회를 단결시켰다. 북한의 계속된 핵실험이후 개성공단 수익금이 핵실험 자금으로 전환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되고 일부좌파, 친북세력의 입지가 한풀 꺾이는 상황이었다. 하반기들어 정치권 분열이 심화되자, 틈을 노리던 북한이 야당을 감싸고 돈 것이다. 물론 북한정권의 정치 공작이나 야당과의 평화전술은 예전부터 있어왔다.



심히 우려되는 것은 앞으로 야당의 행보다. 야당은 차기 대선승리를 위해 북한정권과 야합할 가능성이 크다. 야당 및 그 지지자들은 현재 김정은 정권이 과거와는 성격이 다르다는 것을 직시해야한다




한정권의 현재 최우선순위 목적은 북한주민들의 번영과 한반도 통일이 아닌, ‘일개가문 정권생존으로, 김씨정권은 날로 포악해져 가고 있으며 철저한 현실정치를 구사하고 있다. 북한의 내부정치 뿐만 아니라 외교정책의 목적도 다름 아닌 김씨정권의 생존이다. 북한 정권세력 및 주민들의 가혹한 불법 외화벌이와 그에 따른 최근 탈북현상이 이를 반증해주고 있다. 야당이 개인들의 영달을 위해 현재의 비정상적 북한정권과 손을 잡는다면 이는 김씨독재정권의 명맥을 이어주는 일일 것이며, 북핵을 볼모로 한반도 통일은 더욱 요원해질 것이다.

 





나도 기자다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